▒▒▒인권운동연대▒▒▒
 
 
 

<기자회견문>무인운영 철회! 안전시설 확충! 부실특혜 진상규명!
 인권운동연대  | 2017·04·13 13:12 | HIT : 2,205
무인운영 철회! 안전시설 확충! 부실특혜 진상규명!

3호선 정상화를 위한 시민안전대책위원회 결성을 즈음한
기 자 회 견 문


대구시가 야심차게 건설 중인 대구지상경전철 3호선은 오는 2014년 완공 운행될 예정입니다. 대구시민과 시민사회는 대구시민의 발이 될 3호선 건설을 앞두고, 기꺼운 마음으로 3호선의 완공을 기대하기보다는 우려와 불안의 시선으로 3호선을 착잡한 심정으로 바라보고 있습니다. 이는 3호선의 안전에 대한 우려가 매우 크기 때문입니다. 대구시가 공언하듯이 대구의 랜드마크가 아니라 안전 불감증의 표상이 될 우려가 큽니다.

3호선 운영의 가장 기본적인 시스템은 안전인력축소와 자동화 시스템 도입입니다. 대구시는 세계추세는 무인이며 자동화시스템도입이라고 주장하지만 이는 사실이 아닙니다. 대구시의 이러한 태도는 자동화에 대한 맹신을 보여주는 것으로 대구시민을 실험의 대상으로 삼는 것 이상이하도 아닙니다.

더구나 2003년 대구지하철화재참사는 우리에게 뼈저린 교훈을 남긴바가 있습니다. 돈이 아니라 사람의 안전과 생명의 가치를 무엇보다 소중한 원칙으로 삼으라는 것입니다. 수익창출이라는 이윤논리 보다 생명과 안전을 우선시하는 풍토가 되어야 합니다. 그래서 3호선은 전국 최초로 도입되는 모노레일방식이라는 자화자찬이 아니라 건설과 운영에서 안전의 문제는 더 엄격하게 더 철저하게 검증되어야 합니다.

특히 지난 4월 30일 대구도시철도 3호선에 대한 감사원의 감사결과는 대구시의 공언을 더욱 무색케 하였습니다. 감사결과에 의하면 3호선 추진과정에서 △수요예측 부풀리기 △차량선정 특혜 △사업비 낭비 △재해방지 대책 소홀 등이 적발되어 총체적 부실 사업으로 만천하에 공개되었습니다. 대구시민사회는 이와 같은 결과에 경악을 넘어 배신감과 분노를 금치 못합니다.
      
지금까지 대구시는 3호선을 명품 모노레일, 최첨단 랜드마크로 홍보하면서 시민들의 눈과 귀를 막아왔습니다. 그리고 3호선 모노레일에 대한 안전성 등 수 많은 문제제기에도 불구하고 경제성과 최첨단 시스템을 명분으로 강행해왔습니다.

그 동안 대구 시민사회는 3호선 경전철이 공공대중교통으로서 안전과 생명이 제1원칙으로 건설되기를 간절히 요구해왔습니다. 무인역사, 무인운전이 아니라 유인운영 그리고 비상대피로 확충 등 안전한 3호선에 대한 지속적인 요구를 해왔습니다. 하지만 대구시는 경비절감을 이유로 무인운영 주장만 반복하며 외면해왔습니다.

우리는 이러한 대구시의 부도덕한 행정에 엄중히 경고하며 더 이상 지켜보고만 있지 않을 것입니다. 그래서 3호선이 안전과 공공성의 원칙하에 올바르게 건설될 수 있도록 3호선 정상화를 위한 시민안전대책위(이하 3호선 시민안전대책위)를 엄숙한 마음으로 결성하고자 합니다. 3호선 시민안전대책위는 시민의 행동과 감시로 안전한 도시철도 만들기에 앞장설 것입니다. 3호선의 안전과 공공성을 위한 지속적인 투쟁을 전개할 것을 선언하며 대구시에 다음과 같이 요구합니다.

- 우리의 요구 -

하나. 각종 부실특혜로 얼룩진 3호선 경전철 사업에 대한 명백한 진상을 밝히고 책임자를 처벌하라!

하나. 시민 안전과 편의를 위협하는 무인운영을 철회하고 비상대피로 설치 등 안전과 생명을 제1원칙으로 하는 도시철도 3호선을 추진하라!

하나. 부실특혜 진상규명과 안전한 도시철도 3호선 운영을 위해 시민이 직접 참여하고 감시하는 [3호선 시민안전위원회]를 구성하라!


2013년 5월 27일

3호선 정상화를 위한 시민안전대책위원회 및
기자회견 참가자 일동
  
  [논설] 누가 왜, 일베에 접속하는가?  인권운동연대 17·04·13 2277
  [논설] 고립된 ‘을’은 여전히 지속된다  인권운동연대 17·04·13 1181
Copyright 1999-2022 Zeroboard / skin by GGAMBO
 
 
   

추천사이트

후원계좌 : (대구) 096-13-010448  (농협) 703-12-347454  (국민) 801301-01-367346
주소 : 대구광역시중구 동인4가 13-2 (2F)   전화 : 053) 290-7474   E-mail : leftline2@hanmail.net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NO COPYRIGHT! JUST COPYLEFT!